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보란듯···트럼프, 베트남 주석 국빈 초청

중앙일보 2019.02.28 14:37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 겸 공산당 서기장을 연내 미국을 국빈방문하도록 초청했다. 이른바 ‘하노이 선언’에서 미국과 북한이 적대관계 해소를 위한 구체 조치(연락사무소 설치 등)에 합의한다면 장래 언젠가 김정은에게도 미국 방문의 기회가 주어질 수 있다는 뜻이다.

"북한 비핵화하면 베트남처럼 될 것" 강조

 
27일(현지시간) 베트남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노이 주석궁에서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을 만나 거액 계약을 체결한 후 손을 맞잡으며 인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베트남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노이 주석궁에서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을 만나 거액 계약을 체결한 후 손을 맞잡으며 인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베트남 정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하노이 주석궁에서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과 회담하면서 쫑 국가주석에게 연내 미국을 국빈방문 해달라고 요청했다. 1995년 양국 관계가 정상화된 이래 역대 베트남 국가주석과 총리가 수차례 미국을 방문해 정상회담을 했지만 대부분 실무방문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빌 클린턴(2000년 11월), 조지 W 부시(2006년 11월), 버락 오바마(2016년 5월) 전 대통령 이래 베트남을 방문한 네 번째 미국 대통령이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베트남 방문에서 총 210억 달러(23조 5000억원)에 이르는 계약을 성사시켰다. 미 보잉사가 베트남 항공사 비엣젯에 보잉-737 항공기 100대를, 베트남 항공사 뱀부항공엔 보잉-737 기종 10대를 판매하는 등 계약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의 회담에서 "베트남이 (미국의) 군사장비(구입)도 고려하고 있다는 것도 감사하다"면서 "우리는 이제 친구"라고 말하기도 했다. 푹 총리도 "미국은 초강대국이고 미국의 경제가 성장해야 베트남을 비롯한 다른 나라도 성장한다"면서 "미국의 경제적 활약에 축하를 보낸다"고 치하했다.  
27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이 양국간 항공기 판매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EPA=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이 양국간 항공기 판매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위해 찾은 하노이에서 기회 있을 때마다 ‘베트남 모델’을 강조했다. 27일 오전 트위터에서 베트남의 경제 발전상을 거론하며 “북한이 비핵화를 한다면 베트남처럼 될 수 있다”고 한 데 이어 쫑 주석을 만나서도 "(북한이) 좋은 생각을 하면 무슨 일이 일어날 수 있을지를 보여주는 예가 바로 베트남"이라고 언급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