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가는 곳마다 구름 인파... 베트남 '인싸' 트럼프· 김정은

중앙일보 2019.02.28 13:5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시민들의 환영을 받으며 회담장인 메트로폴 호텔로 이동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시민들의 환영을 받으며 회담장인 메트로폴 호텔로 이동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베트남 하노이는 지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열기가 뜨겁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나타나는 곳마다 환영 나온 베트남 시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정상회담이 열린 28일(현지시간) 오전 베트남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회담장으로 이동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차량을 향해 양국의 국기를 흔들며 환영 인사를 보냈다. 정상회담이 열리는 호텔 인근에는 베트남 의상을 입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벽화도 등장 했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28일(현지시간) 오전 베트남 학생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차량을 향해 인공기를 흔들고 있다. [AP=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28일(현지시간) 오전 베트남 학생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차량을 향해 인공기를 흔들고 있다. [AP=연합뉴스]

한 어린이가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28일(현지시간) 오전 메트로폴 호텔로 향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차량을 향해 국기를 흔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 어린이가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28일(현지시간) 오전 메트로폴 호텔로 향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차량을 향해 국기를 흔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베트남-소련 우전노동문화궁전에 마련된 국제미디어센터에서 백악관 출입 기자 및 각국 언론사 취재진이 스크린을 통해 중계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1대1 양자회담 모습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베트남-소련 우전노동문화궁전에 마련된 국제미디어센터에서 백악관 출입 기자 및 각국 언론사 취재진이 스크린을 통해 중계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1대1 양자회담 모습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베트남 하노이 베트남-소련 우전노동문화궁전의 국제미디어센터에 비치된 베트남 신문에 북미정상회담이 대서특필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베트남 하노이 베트남-소련 우전노동문화궁전의 국제미디어센터에 비치된 베트남 신문에 북미정상회담이 대서특필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오페라하우스 앞에 설치된 악수하는 두 정상 그림 앞에서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오페라하우스 앞에 설치된 악수하는 두 정상 그림 앞에서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베트남 시민들이 28일(현지시간) 정상회담장으로 향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차량을 향해 꽃을 흔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베트남 시민들이 28일(현지시간) 정상회담장으로 향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차량을 향해 꽃을 흔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7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단독회담과 오찬 회담이 열린 메트로폴 호텔 앞은 역사적인 순간을 즐기려는 베트남 시민들과 세계 각지에서 몰려든 취재진으로 인해 축제장으로 변했다. 가족과 연인, 친구로 보이는 베트남 시민들은 호텔 주변에서 양국 국기를 흔들며 평화적인 회담을 기원했다. 인파 속에서 한복을 입은 한 어린이가 아빠에 품에 안겨 성조기를 흔들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메트로폴 호텔 앞에서 베트남 시민과 취재진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을 보기위해 모려들어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27일(현지시간) 메트로폴 호텔 앞에서 베트남 시민과 취재진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을 보기위해 모려들어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6일(현지시간) 하노이에 도착한 후 트위터에서 "하노이에서 대단한 환영을 보여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도 지난 26일(현지시간) 동당역에서 전용차의 창문을 열고 환영 나온 베트남 시민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했다.
베트남 시민들이 지난 27일(현지시간) 북미 회담을 위해 메트로폴 호텔로 향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차량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AP=연합뉴스]

베트남 시민들이 지난 27일(현지시간) 북미 회담을 위해 메트로폴 호텔로 향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차량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AP=연합뉴스]

베트남 전통의상을 입은 시민들이 지난 27일(현지시간) 정부 빌딩 앞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국기를 흔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베트남 전통의상을 입은 시민들이 지난 27일(현지시간) 정부 빌딩 앞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국기를 흔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지난 27일(현지시간) 메트로폴 호텔 앞에 베트남 시민이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을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지난 27일(현지시간) 메트로폴 호텔 앞에 베트남 시민이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을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복을 입은 한 어린이가 지난 27일(현지시간) 메트로폴 호텔 앞에서 아빠와 함께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복을 입은 한 어린이가 지난 27일(현지시간) 메트로폴 호텔 앞에서 아빠와 함께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27일(현지시간) 베트남 학생들이 거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문을 환영하며 미국과 북한의 국기를 흔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27일(현지시간) 베트남 학생들이 거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문을 환영하며 미국과 북한의 국기를 흔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27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메트로폴 호텔 앞에 베트남 시민들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27일(현지시간) 하노이 거리에서 베트남 시민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환영하는 문구를 들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27일(현지시간) 하노이 거리에서 베트남 시민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환영하는 문구를 들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27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거리에서 시민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보기 위해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27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거리에서 시민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보기 위해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7일(현지시간) 김정은 국무위원장 일행이 베트남 경찰 호위를 받으며 하노이 시내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7일(현지시간) 김정은 국무위원장 일행이 베트남 경찰 호위를 받으며 하노이 시내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임현동 기자 

서소문사진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