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비핵화 구체 조치 결심있냐’ 질문에 “지금 그 얘기 중”

중앙일보 2019.02.28 13:35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던 중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던 중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두 번째 ‘핵 담판’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8일 “(비핵화) 준비가 되지 않았다면 여기까지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의 확대 정상회담 도중 ‘비핵화가 준비되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의 구체 조치 결심있냐’는 취재진 물음에는 “지금 그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주 앉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이 여러분들이 들은 가장 좋은 대답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확대 회담에 배석한 리용호 외무상이 “기자들을 내보내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으나, 김 위원장은 기자의 질문에 응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자에게 목소리를 낮춰달라고 하자 김 위원장은 “(기자가) 매우 궁금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