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평양 美 연락사무소 환영" 트럼프 "좋은 아이디어"

중앙일보 2019.02.28 13:28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던 중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던 중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확대회담 도중 가진 기자회견에서 연락사무소를 설치에 대해 "양측에 환영할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충분한 이야기를 좀 더 할 시간을 주셨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시작된 단독회담에 이어 11시45분부터 확대회담에 들어갔다. 회담 도중 두 정상은 취재진에게 회담 장소를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외신 기자에게 '연락사무소 개소가 준비되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언론에 이것에는 답하고 싶다"면서 북측의 대답을 요청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곧바로 "양측을 위해서 좋은 아이디어다"라고 말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이어진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가 충분한 이야기를 좀 더 할 시간을 주셨으면 한다. 우리는 1분이라도 귀중하니까"라고 답했다.
 
이날 회담이 진행되는 도중 기자들에게 회담을 공개하고 일문일답을 받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두 정상은 기자회견 이후 20분 정도 휴식을 취한 뒤 다시 회담을 재개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