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미확대회담 중…김정은 "비핵화 의지 없었다면 오지 않았을 것"

중앙일보 2019.02.28 13:09
27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에 앞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백악관 트위터 캡처]

27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에 앞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백악관 트위터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단독 회담 이후 배석자들과 함께 확대회담을 진행 중이다. 두 정상은 28일(현지시간) 베트남 수도 하노이의 메트로폴 호텔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틀째 회담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종전선언과 관련 "궁극적으로는 북한과 미국 모두에게 좋은 합의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하루만에 이 모든 것을 이룰 수는 없겠지만 궁극적으로 큰 성공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에게 시간이 중요하다"며 말끝을 흐렸다. 양 정상은 "속도보다 방향이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다.
 
양 정상은 확대회담 도중 이례적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질문을 받았다. 
 
평양에 미국 연락사무소를 개설하는 것 관련, 김 위원장은 "북한 평양에 미국 연락사무소를 개설하는 일은 양측 모두에게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좋은 아이디어"라고 화답했다.
 
비핵화 조치와 관련해서 김 위원장은 "비핵화 의지가 없다면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구체적인 조치에 대한 결심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 그 얘기 중"이라고 답했다.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것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