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노이 만찬 ‘배속김치’ 주목…탁현민 “평양서 반해”

중앙일보 2019.02.28 12:58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 후 친교 만찬하는 모습을 노동신문이 28일 보도했다.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 후 친교 만찬하는 모습을 노동신문이 28일 보도했다. [뉴스1]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북미 정상들의 만찬에 등장한 북한식 ‘배속김치’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북미 회담이 음식만큼이나 좋은 결과가 있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탁 위원은 28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전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만찬을 호평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탁 위원은 메뉴에 배속김치가 오른 것을 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만찬 기사를 보았다”며 “만찬 메뉴 중에 ‘배속김치’가 나왔다는 기사를 보고 입맛을 다셨다”고 말했다.  
 
이어 “배속김치는 배의 속을 파내고 그 안에 백김치를 말아 넣은 것”이라며 “처음 평양을 갔을 때 그 달고 시원한 맛에 반해 대체 어떻게 담그는 것인지 현송월 단장에게 물었는데 백김치를 담그고 배 속에 넣어 내는 방법도 있고 아예 배와 함께 담그는 방법도 있고 여러 가지라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그는 “작년 옥류관 냉면 열풍이 불었었는데 이 배속김치도 그만큼 화제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북측도 평양식뿐 아니라 개성식, 신의주식 여러 스타일의 음식이 꽤 있으니, 요식업이나 음식 프랜차이즈 사업을 구상하는 분들도 관심을 가지면 좋을 것 같다. 앞으로 남북경협은 제조업뿐 아니라 문화 경협, 생활경협이 되었으면 싶다”고 덧붙였다.  
 
탁 위원은 “정상 간 만찬은 국빈이나 공식방문 시 상대를 배려하되 자국의 음식문화를 소개하는 메뉴로 준비한다”며 “이번 만찬은 양자가 초청 정상이기도 하며 주관하는 입장이기도 해 메뉴 구성에도 양측의 입장이 동일하게 반영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에는 베트남이 양측 의견을 듣고 준비 책임을 맡았을 것이고 배속김치는 이미 몇 차례 북측 주최 만찬에서 호평을 받았던 음식이니 북측이 특별히 준비해 갔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모쪼록 이번 북미회담이 음식만큼이나 좋은 결과가 있기를 고대한다”고 적었다.
 
한편, 배속김치는 지난해 9·19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만찬에 올랐던 적이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