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도' 놓고 신경전으로 시작한 북미 핵담판

중앙일보 2019.02.28 11:4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핵 담판을 시작하면서 ‘속도’를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시작된 단독회담에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환담에서 “오늘 김 위원장과 다시 함께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오늘 말고도 앞으로 많이 만날 것으로 보인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처음부터 이야기를 했지만 속도가 가장 중요한 것은 아니다”며 “중요한 건 북한이 핵실험이나 미사일 실험이 없었다는 것에 대해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반복적으로 ‘속도’를 거론한 건 북한이 원하는 대로 대북제재 해제를 하기는 곤란하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전에 성급하게 제재 해제에 나서지는 않을테니 완전한 비핵화 부터 먼저 나서라는 일종의 '선공'이라는 관측이다.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둘째날 단독회담에 앞서 회담장인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담소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둘째날 단독회담에 앞서 회담장인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담소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회담장인 하노이로 출발하기 전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을 언급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북한은 경제 강국이 될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반복했다. 북한과 미국의 관계가 강력하다는 평가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뿐 아니라 중기, 장기적으로도 좋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언급해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장기전을 나설 것임을 예고했다. 평소 자신감에 차 파격적인 언급을 즐겼던 트럼프 대통령의 언어 습관을 고려할 때 신중해졌다는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에 공개된 환담 말미에 김 위원장을 향해 “어제 얘기할 때 발언한 내용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한다”며 “지금 얘기해도 좋고 안해도 좋지만...”이라고도 했다. “북한이 추가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를 하지 않은 것에 감사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을 고려하면 김 위원장은 전날 진행한 단독회담과 친교 만찬 도중 평양에서 들고 온 비핵화 카드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2차 북·미 정상회담 28일 예상 일정

2차 북·미 정상회담 28일 예상 일정

 
트럼프 대통령의 '속도' 표현이 포함된 발언이 끝난 후 취재진의 질문이 나오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한 마디할 것을 권하자 김 위원장은 "우리한텐 시간이 귀중한데…"라고 하기도 했다. 이는 이날 시간이 제한된 만큼 어서 정상회담에 들어가자는 취지로 풀이되지만, 이번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해 제재 완화와 관련된 양보를 받아내야 한다는 김 위원장의 속내가 드러났다는 평가도 있다. 
 
김 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이틀째 훌륭한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 오늘도 역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혀 대북제재 해제와 관련해 전력투구를 예고했다. 평소 언론에 보였던 여유있고 자신감 넘치는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김 위원장의 얼굴은 다소 부어있었고, 목소리도 갈라져 본게임을 앞두고 김 위원장이 밤늦게까지 전략을 짰던 것으로 추정된다.  
하노이=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