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FIFA "북미회담도 열렸는데, 2022월드컵도 48개국 가능"

중앙일보 2019.02.28 11:30
인판티노 FIFA 회장. [중앙포토]

인판티노 FIFA 회장. [중앙포토]

 
"북미회담도 열렸는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48개국 확대도 가능하다."
 
잔니 인판티노(49·스위스)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부터 본선진출국을 48개국으로 늘리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인판티노 회장은 27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FIFA 회의에서 "한번 검토해 시도해 볼만한 일이다. 이미 2026년에 본선진출국을 48개국으로 확대하기로 했는데, 그 전에 하면 왜 안되겠는가"라고 말했다.
 
앞서 FIFA는 2017년에 월드컵 본선 참가국 수를 2026년부터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키로 결정했다. 지난해 4년 앞당겨 2022년에 도입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하지만 48개국으로 확대할 경우 소국인 카타르가 단독 개최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카타르가 아랍에미리트 등과 외교 단절상태다. 서아시아 국가들의 공동개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인판티노 회장은 "지적학 상황은 복잡하지만,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만났다. 무엇이든 가능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카타르 월드컵 예선이 시작하기 전인 올해 6월까지는 확대여부가 결정돼야한다고 덧붙였다.  
 
2016년 FIFA 회장에 부임한 인판티노는 '수입 증대'와 관련해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월드컵 참가국이 48개국으로 확대될 경우 늘어나는 수익은 65억 달러(7조8000억원)로 추산된다. 세계 축구의 '큰손'으로 급부상한 중국을 월드컵에 참가시키기 위한 포석도 들어있다. 이밖에 인판티노 회장은 FIFA 클럽월드컵 출전국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