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제이 트럼프와...' 북한도 정상회담 신속 보도

중앙일보 2019.02.28 11:14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차 북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 중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식을 27~28일에 걸쳐 자세하게 보도했다.  
 

[서소문사진관]
북한 노동신문, 2차 북·미정상회담 자세히 보도
평양 시민들고 휴대전화, 신문 통해 보도 접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진행한 단독회담과 만찬 소식을 28일자 1~2면에 사진과 함께 상세히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노동신문 1면.[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진행한 단독회담과 만찬 소식을 28일자 1~2면에 사진과 함께 상세히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노동신문 1면.[연합뉴스]

 
노동신문은 지난 26일 김 위원장이 전용 열차를 타고 베트남 국경 동당역에 도착했을 때 환영인파의 모습과 하노이에서 북한대사관을 찾은 것도 보도했다. 신문은 "전용열차가 도착한 랑선성동당역부터 숙소가 있는 하노이까지 이르는 수백리 연도에는 수많은 각계층윁남(베트남)인민들이 겹겹이 줄지어 늘어서 두 나라의 깃발과 꽃다발을 높이 흔들면서 경애하는 최고영도자동지를 열렬히 환영했다"고 전했다.
지난 27일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소식을 전광판을 통해 지켜보는 평양 시민들. [AP=연합뉴스]

지난 27일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소식을 전광판을 통해 지켜보는 평양 시민들. [AP=연합뉴스]

지난 27일 휴대전화를 통해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뉴스를 보고있는 평양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7일 휴대전화를 통해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뉴스를 보고있는 평양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진행한 단독회담과 만찬 소식을 28일자 1~2면에 사진과 함께 상세히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노동신문 2면.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진행한 단독회담과 만찬 소식을 28일자 1~2면에 사진과 함께 상세히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노동신문 2면. [연합뉴스]

 지난 27일 평양 시민들이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소식을 노동신문을 통해 보고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7일 평양 시민들이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소식을 노동신문을 통해 보고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8일에는 전날 진행된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회동을 사진과 함께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1면에는 "단독환담과 만찬을 함께 하시었다"는 제목 아래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 마련된 단독회담장 입구에서 만나 악수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또 두 정상이 이동하는 중간 멈춰 대화하는듯한 사진과 친교 만찬을 끝내고 숙소로 돌아가기 전 작별 악수를 하는 듯한 모습 등 현지 취재진에 공개되지 않은 사진들도 실렸다. 
지난 27일 평양 시민들이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소식을 노동신문을 통해 보고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7일 평양 시민들이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소식을 노동신문을 통해 보고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7일 평양 시민들이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소식을 노동신문을 통해 보고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7일 평양 시민들이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소식을 노동신문을 통해 보고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7일 평양 시민들이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소식을 노동신문을 통해 보고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7일 평양 시민들이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소식을 노동신문을 통해 보고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신문은 사설을 통해 "단 며칠이건만 온 나라에 그 어느 때보다도 그리움의 열풍이 뜨겁게 몰아치고 그이(김 위원장)께서 부디 안녕히 다녀오시기를 바라는 축원의 송가(공덕을 기리는 노래)가 하늘땅을 진감하는 것 아니던가"라며 "우리 인민에게 있어서 경애하는 원수님(김 위원장)의 안녕보다 더 큰 염원, 더 큰 축원은 없다"면서 "인민은 간절히 바라노라. 경애하는 우리 원수님께서 부디 안녕히 다녀오시기를!"이라고 밝혔다.
 
장진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