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김정은, 하노이 1대1 핵담판 시작됐다

중앙일보 2019.02.28 11:03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하노이 핵담판’이 시작됐다. 북ㆍ미 정상은 28일 오전 9시(이하 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단독회담에 들어갔다. 
 

1박2일 정상회담 둘째날, 단독회담 시작
트럼프 "속도 중요하지 않아…핵실험 중단 감사"
김정은 "시간이 귀중…좋은 결과 위해 모든 노력"

두 정상은 단독회담에 앞서 나란히 기자들 앞에서 간단한 소회를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베트남 하노이에 와서 훌륭한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 .오늘도 최종적으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둘째날 단독회담에 앞서 회담장인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담소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둘째날 단독회담에 앞서 회담장인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담소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만찬이 즐거웠다. 강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면 훌륭한 일들이 많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가한다. 북한도 그렇고 또 김정은도 경제 강국으로 번성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북한은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 서두르지 않겠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을 향해 "핵과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은 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취재진의 질문이 나오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한 마디할 것을 권하자 김 위원장은 "우리한텐 시간이 귀중한데…"라며 웃음 지은 뒤 "나의 직감으로 좋은 결과가 생길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로 향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로 향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첫 정상회담을 했던 양 정상은 260일 만인 27일 단독회담에 이어 친교만찬을 하고 탐색전을 펼쳤다. 정부 당국자는 “어제(27일) 일정은 싱가포르 회담 이행 결과 등을 평가하고, 실무협상에서 논의했던 내용에 대한 서로의 의견을 교환했을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오늘 본격적인 회담을 진행하고 이견을 조율해 합의문을 도출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 특별대표는 지난 21일부터 현지에서 정상회담 의제를 놓고 의제를 조율했다. 그러나 북한의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한 이견이 커 정상회담에서 최종 논의키로 양측은 합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첫날인 27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악수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첫날인 27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악수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당일치기 회담이었던 싱가포르 정상회담과 달리 이번 회담은 1박 2일로 진행된다. 양측 실무자들의 실무협상을 토대로 전날 탐색전을 펼쳤던 양 정상은 이날 단독회담과 확대정상회담(9시 45분 예정)에 이어 업무오찬(11시 45분) 등을 통해 합의문 도출을 시도한다. 단독회담→확대정상회담→업무오찬→공동보도문 발표 등으로 진행했던 싱가포르 정상회담과 형식적으로는 같다. 북한의 비핵화 수준에 따른 미국의 상응조치(제재해제)를 놓고 평행선을 달렸던 이견 조율에 성공할 경우 양 정상은 이날 오후 2시를 전후해 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다. 합의문에는 북한의 비핵화, 미국의 상응조치, 한반도평화체제 구축(평화선언), 북한 지역에 묻혀 있는 미군 유해 발굴 등이 담길 전망이다.
2차 북·미 정상회담 28일 예상 일정

2차 북·미 정상회담 28일 예상 일정

 
회담을 위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시 25분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을 출발해 15분 뒤 회담장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 도착했다. 미국 경호팀은 트럼프 대통령의 하자지점을 대형 커튼으로 둘러쳐 차에서 내리는 장면을 가렸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도착시간 직후인 오전 8시 41분 숙소(멜리아 호텔)를 출발했다. 
하노이=정용수ㆍ이근평ㆍ이유정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