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트럼프와 노벨평화상 공동수상 하면 거절 않을 것”

중앙일보 2019.02.28 10:08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 도착해 미소를 짓고 있다. [백악관 트위터 갈무리]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 도착해 미소를 짓고 있다. [백악관 트위터 갈무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노벨평화상을 공동 수상하게 되면 거절하지 않을 것이라는 북측 인사의 관측이 나왔다.
 
일본 소재 조미평화센터 김명철 소장은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달성에 기여한 공로로 노벨상을 받아야 한다고 보지만 김 위원장은 공동 수상을 하게 된다면 그 영광을 거절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김 소장은 북한의 비공식 대변인으로 불린다. 
 
김 소장은 “결정은 노벨위원회가 하는 것이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후보에 오른다면 김 위원장도 (수상을) 수락할 것”이라며 “이는 대단한 영광이며 한반도에서의 일이 아주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신호”라고 덧붙였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도 북한 당국이 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강연회 등을 통해 김 위원장의 노벨평화상 수상 가능성을 선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RFA는 평양의 한 간부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주민들 사이에 노벨평화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WP는 RFA의 보도를 따로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보도가 사실이라고 해도 간부들의 발언이 의미 없는 아부 차원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낙관론자라면 김 위원장이 평화 프로세스에 진지하게 접근하고 있고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약속을 할 준비를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로 해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