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언론 톱뉴스, 하노이 아닌 코언이었다

중앙일보 2019.02.28 09:23
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 마이클 코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백악관 트위터, 로이터=연합뉴스]

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 마이클 코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백악관 트위터,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시작과 동시에 ‘코언 청문회’ 파문에 휩싸였다. 27일(현지시간) 전 세계 언론이 북미 정상의 만남에 주목한 시각, 미 언론은 북미 정상회담장이 아닌 트럼프 대통령 전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의 청문회장을 비췄다.
 
트럼프 대통령의 아킬레스건을 쥔 코언의 증언에 더 비중을 둔 것이다. 12년간 트럼프의 ‘해결사’ 역할을 한 코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 의혹을 소상히 아는 인물로 꼽힌다. 코언은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수사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고 협조해 왔다. 이 때문에 이날 첫 공개 증언에 나선 코언의 입에 미 정가와 언론의 관심이 집중됐다.
 
실제 CNN방송과 폭스뉴스 등은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두 번째 만남을 보도하다가 코언의 의회 청문회장으로 마이크를 넘겼다. 코언의 하원 청문회는 장시간 생중계됐고, 주요 신문 매체는 코언의 발언을 속보로 다뤘다.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도 온라인을 통해 코언 청문회장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며 톱 뉴스를 코언의 폭로로 채웠다.
 
이날 코언은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독설을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한 여성 2명에게 입막음용으로 돈을 우선 줬고,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에게 수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해킹 이메일이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를 통해 공개될 것이라는 계획을 트럼프 대통령이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도 했다.
 
코언의 증언이 쏟아지자 미 야권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공격을 쏟아냈다. 특히 북미정상회담과 청문회를 연계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핵 담판 결과에 우려를 쏟아냈다.
 
민주당의 척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이렇게 말하긴 싫지만,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신문 1면에 사진 찍기 행사가 코언 청문회를 제치게 하려고 북한에 굴복한다면 그것은 정말 믿을 수 없으며 심지어 한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선임 고문을 지낸 데이비드 액설로드도 CNN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언의 증언을 덮기 위해 미국에 최선의 이익이 되지 않을 수도 있는 북한과의 합의를 맺을 수도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NBC 시사프로그램 '밋 더 프레스' 진행자인 척 토드는 “코언의 증언은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 탄핵 과정의 첫 '비공식 청문회'”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