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 두 경기째 골 침묵...토트넘은 첼시에 완패

중앙일보 2019.02.28 08:33
첼시전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AP=연합뉴스]

첼시전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AP=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27ㆍ토트넘)이 두 경기 연속으로 골 맛을 보지 못했다.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도 지역 라이벌 첼시에 완패하며 선두권 진입 도전에 빨간 불이 켜졌다.
 
토트넘은 28일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8라운드 첼시와 원정경기에서 후반에 두 골을 내주며 0-2로 패했다. 앞서 하위권팀 번리를 상대로 1-2로 패해 자존심을 구긴 토트넘은 지역 라이벌 첼시에게 또 한 번 무너지며 2연패했다.    
 
첼시의 마테오 코바치치와 경합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가운데). [AP=연합뉴스]

첼시의 마테오 코바치치와 경합하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가운데). [AP=연합뉴스]

 
첼시의 선제골이자 결승골은 후반 12분에 나왔다. 측면수비수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가 오른쪽 측면에서 찔러준 볼을 날개 공격수 페드로가 받아 왼발 슈팅으로 득점했다. 후반 39분에는 토트넘의 실수로 스코어가 벌어졌다. 키어런 트리피어가 골키퍼에게 전하기 위해 백패스한 볼이 그대로 골대 안쪽으로 굴러 들어갔다.
 
손흥민은 4-2-3-1 포메이션의 왼쪽 날개 공격수로 선발 출장했지만,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여러 차례 시도한 회심의 슈팅은 첼시 수비진의 육탄 방어에 가로막혔다. 최전방 공격수로 뛰던 시기에 비해 활동 구역이 상대 위험지역에서 멀어진 게 득점력 하향의 원인으로 풀이된다.
 
토트넘전 선제 결승골을 성공시킨 뒤 두 팔을 들어 환호하는 첼시 공격수 페드로. [EPA=연합뉴스]

토트넘전 선제 결승골을 성공시킨 뒤 두 팔을 들어 환호하는 첼시 공격수 페드로. [EPA=연합뉴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후반 35분 손흥민을 빼고 루카스 모우라를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4분 뒤 백패스 실수로 인한 추가 실점이 나오자 고개를 떨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첼시 공격수 에덴 아자르를 제치고 드리블 돌파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첼시 공격수 에덴 아자르를 제치고 드리블 돌파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