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018 민주주의 지수

2018 민주주의 지수


영국 글로벌 조사기관이 발표한 2018 민주주의 지수에서 한국이 세계 21위로 평가됐다.
 
시사주간지‘이코노미스트’ 부설 조사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최근 발표한 민주주의 지수 2018에서 한국은 지난해와 같은 10점 만점에 8.0점을 받았지만, 지난해 23위였던 코스타리카가 8.07점으로 20위로 올라서면서 한국이 1계단 밀려난 2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결함 있는 민주주의 국가로 분류돼 완전한 민주주의 국가로 분류된 20개국에는 한 계단 차이로 포함되지 않았다. 한국은 선거절차와 다원주의 항목에서 9.17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고, 정치 참여 항목에서 7.22로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다.
 
주요 아시아 국가 중 일본이 한국의 뒤를 이어 22위, 대만 32위,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가 65위와 66위에 올랐고, 중국은 3.32점으로 130위에 올라 권위주의 국가로 분류됐다. 북한은 1.08로 지난해와 같은 최하위인 167위를 기록했다.
 
북유럽국가인 노르웨이와 아이슬란드, 스웨덴이 1·2·3위를 차지했으며, 덴마크도 5위에 올랐다. 뉴질랜드는 9.26점으로 비 북유럽국가 중 유일하게 5위권 내에 들었고, 미국은 25위, 프랑스 29위, 이탈리아 33위로 한국보다 순위가 낮았다.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은 정치 참여 지수가 큰 폭으로 개선됐으며, 특히 여성 의원의 비율로 측정하는 여성의 정치 참여 항목은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