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끄러울까봐" 승객 200명에게 귀마개 선물한 한국인 엄마

중앙일보 2019.02.28 07:04
한국인 엄마에게 귀마개를 선물 받은 승객이 페이스북에 게재한 사진. [페이스북]

한국인 엄마에게 귀마개를 선물 받은 승객이 페이스북에 게재한 사진. [페이스북]

 한국인 엄마에게 귀마개를 선물 받은 승객이 페이스북에 게재한 사진. [페이스북]

한국인 엄마에게 귀마개를 선물 받은 승객이 페이스북에 게재한 사진. [페이스북]

생후 4개월 된 아기와 비행기에 탑승한 한국인 엄마가 승객 200여명에게 귀마개와 사탕을 선물했다.
 
25일(현지 시간) 미국 온라인 매체 넥스트샤크는 지난 12월 서울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한국인 여성이 이코노미석 승객들에게 귀마개를 나눠주며 양해를 구한 사연을 소개했다.  
 
이 항공기에 탑승했던 승객들은 "한국인 여성이 귀마개를 나눠줬다"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한국인 여성이 승객들에게 준 선물에는 사탕과 함께 귀마개, 편지가 있었다. 편지에는 "안녕하세요, 저는 태어난 지 4개월 된 준우라고 해요. 오늘 엄마와 할머니와 함께 이모를 만나러 미국으로 가요. 제 생애 첫 비행이라 조금 긴장되고 무서워요. 그래서 제가 울 수도 있고 엄청 시끄러울 수도 있어요"라고 적혀있었다.
 
 한국인 엄마에게 귀마개를 선물 받은 승객이 페이스북에 게재한 사진.

한국인 엄마에게 귀마개를 선물 받은 승객이 페이스북에 게재한 사진.

이어 "조용히 하려고 노력하겠지만 약속할 순 없어요. 이해해주세요. 그래서 우리 엄마가 작은 선물을 준비했어요. 약간의 사탕과 귀마개가 들어있으니, 제가 너무 시끄럽게 굴면 귀마개를 사용해주세요. 즐겁게 여행하세요. 감사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 한국인 여성은 이륙 전 승객들에게 이 선물을 직접 나눠줬다. 이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좋은 아이디어다"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