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 핵 담판 “‘하노이 선언’, 한국시간 오후 4시5분”

중앙일보 2019.02.28 01:28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 도착해 악수를 하고 있다. [백악관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 도착해 악수를 하고 있다. [백악관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북미 정상회담 2일 차 일정이 공개됐다. 일정은 '일대일 단독회담→확대 회담→업무 오찬→합의문 서명식' 등 순서로 진행된다.
 
백악관이 27일(현지시간) 공지한 28일 일정표에 따르면 북미 정상은 오전 9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일대일 단독회담을 가진 뒤 9시 45분 확대 정상회담을 이어간다.
 
북미 정상은 오전 회담 일정을 마무리한 후 11시 55분 업무 오찬을 진행하며, 오후 2시 5분에 공동 합의문, 즉 '하노이 선언'에 서명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국 시간으로는 오후 4시 5분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정상 회담장을 떠나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로 이동, 오후 3시 50분 기자회견을 열어 회담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며, 오후 6시 5분 노이바이 공항을 출발, 워싱턴DC 귀국길에 오른다.
 
한편 두 정상은 회담 1일차인 27일, 현지시간으로 오후 6시 40분에 만나 20분 동안 단독 회담을 갖고 '친교 만찬'을 진행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