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헌, 함영주 3연임 제동 “법률 리스크 있다”

중앙일보 2019.02.28 00:04 경제 2면 지면보기
윤석헌. [뉴시스]

윤석헌. [뉴시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함영주 하나은행장의 연임 움직임에 대해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다. 하나금융그룹 측은 “법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다”며 예정대로 은행장 추천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금융 당국과 하나금융이 경영진 선임을 놓고 힘겨루기를 하는 모양새다.
 

함 행장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 중
관치 논란 일자 “인사개입 아니다”

윤 원장은 27일 서울 여의도에서 금융경영인 조찬 강연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함 행장의 재판이) 법원에서 진행되고 있어 법률 리스크를 중요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 당국으로서 해야 할 일이 있다는 얘기를 (하나금융 사외이사들에게) 했다고 보고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함 행장도 강연에 참석했지만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곧바로 행사장을 떠났다.
 
지난 26일에는 김동성 금감원 은행 담당 부원장보가 하나금융 사외이사들을 따로 만났다. 금감원은 “하나은행 경영진의 법률 리스크가 은행의 경영안정성과 신인도를 훼손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함 행장이 지난해 채용 비리 혐의로 기소돼 1심 재판을 받는 상황을 지목한 것이다.
 
이에 대해 ‘관치 인사’ 논란이 일자 금감원은 “민간은행의 인사에 개입하고자 하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우려를 표명하는 것까지가 감독 당국의 역할”이라며 “은행장 선임에 대한 권한과 책임은 전적으로 이사회에 있다”고 말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금감원과 같은 입장”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회피했다.
 
하나금융은 28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복수의 후보를 차기 하나은행장으로 추천할 예정이다. 금융권에선 이변이 없다면 연임을 노리는 함 행장이 최종 후보에 포함되고 다음 달 은행 주주총회에서 연임에 성공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함 행장은 2015년 9월 하나·외환은행의 초대 통합 행장을 맡았고 2017년 9월 연임에 성공했다.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리면서 연임의 명분도 충분히 쌓았다는 평가가 은행 안팎에서 나온다.
 
현재 진행 중인 재판 결과는 내년 초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재판 결과를 예단할 수는 없지만, 판결 전까지는 무죄 추정 원칙에 따라 함 행장의 재임에 문제가 없다는 게 하나금융 측의 판단이다. 내부적으로는 함 행장이 연임하되 임기는 1년으로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과 하나금융은 지난해 3월에도 인사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었다. 당시 금감원은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의 세 번째 연임 시도에 대해 ‘셀프 연임’이라고 비판하며 제동을 걸었다. 회장이 선출한 사외이사가 회장후보추천위원회에 들어가 차기 회장을 뽑는 것에 대한 문제 제기였다. 결국 김 회장은 하나금융 이사회와 주총을 거쳐 연임에 성공했다. 오히려 금감원이 역풍을 맞으며 조직 전체가 흔들리기도 했다. 당시 최흥식 금감원장은 하나금융 사장 시절의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지면서 물러났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