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로운 도약] 계열사 베트남 진출 활발…다양한 사업 전개

중앙일보 2019.02.28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한화그룹
한화그룹은 기업의 본원적인 경쟁력을 강화하고 동시에 핵심사업 부문이 글로벌 1등 경 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사진은 한화큐셀 진천 공장. [사진 한화그룹]

한화그룹은 기업의 본원적인 경쟁력을 강화하고 동시에 핵심사업 부문이 글로벌 1등 경 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사진은 한화큐셀 진천 공장. [사진 한화그룹]

한화그룹은 혁신과 내실을 통한 지속적인 성장 기반 구축 및 일류 경쟁력 강화에 그룹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불확실한 경제 환경 속에서 선제적인 대응으로 기업의 본원적인 경쟁력을 강화하고 동시에 핵심사업 부문이 글로벌 1등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은 지난해 12월 베트남 하노이 인근 화락 하이테크 단지(Hoa Lac Hi-Tech Park)에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김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베트남 공장은 한화그룹이 글로벌 항공엔진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핵심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이곳에서 실현될 첨단 제조기술이 베트남의 항공산업과 정밀기계가공산업 발전에도 기여해 양국 간 깊은 신뢰와 동반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베트남 최대 민영 기업인 빈그룹(Vin Group) 팜 느엇 브엉 회장을 만나 제조·금융·관광 분야 협업 관계 구축 및 양사 간 시너지 창출 방안 등을 논의했다.
 
한화그룹은 한화생명·한화테크윈·한화에어로스페이스·한화에너지 등의 계열사가 베트남에 진출해 금융·투자·제조·태양광·항공 사업 등을 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신성장동력 엔진이 될 특급 인재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배은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