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車 비스트만 나타나면 갑자기 멈추는 방송화면, 왜

중앙일보 2019.02.27 22:49
[MBC]

[MBC]

 
제2차 북미정상회담 생중계를 지켜보던 시청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호텔로 향할 때 화면이 갑자기 찌그러지는 모습을 봤을 것이다. 이는 방송사의 중계 사고가 아닌 트럼프 대통령의 경호차량의 전파방해 기능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 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전날 밤 베트남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베트남 입성 장면은 로이터와 CNN 등을 통해 전세계에 생중계됐다. 이때 공항에서의 영상 송출에 문제가 생기면서 전세계 방송사는 화면이 찌그러지며 정지되는 사고가 났다.  
  
[MBC]

[MBC]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숙소를 나설 때도, 김 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이동할 때도 이런 현상이 반복됐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경호 차량이  강력한 전파를 쏴 인근 지역의 무선통신을 불통으로 만드는 방해전파(재밍) 기능을 탑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탄 차량 비스트 앞에서 달리는 검정색 밴 차량에는 2개의 안테나가 설치돼 있다. 이 차량이 지나갈 때마다 인근 30~40m 주변의 휴대전화와 통신장비가 불통이 되는 것으로 미뤄 보아 방해전파 장비가 장착된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 메리어트 호텔 주변도 와이파이 연결이 끊기는 등 통신 신호가 불안정한 상태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경호를 위한 방해전파 현상으로 추정된다.  
 
[MBC]

[MBC]

 
지난해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 당시에는 차량으로 인한 특별한 방해전파는 없었다. 이번 회담에서 방해전파로 인한 방송사고가 더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미뤄보아 미국 측 경호가 더 삼엄해진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