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개 숙인 승리, 경찰 자진 출석해 "모발·소변 검사"

중앙일보 2019.02.27 21:07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승리가 27일 오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승리가 27일 오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빅뱅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27일 '성접대 의혹' 등 자신을 향해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해당 의혹과 관련해 내사에 착수한 지 하루 만이다.
 
승리는 이날 오후 9시 검정색 정장 차림으로 서울지방경찰청 앞에 나타나 "오전에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경찰에 제출했다"며 "논란과 의혹들로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리고 화나게 했다.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렸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하루 빨리 이 모든 의혹들이 진상 규명될 수 있도록 성실하게 조사 임하겠다"고 말했다.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승리는 자신이 사내이사로 있었던 클럽 '버닝썬'을 오픈하기 몇 달 전, 투자자를 상대로 강남 클럽 아레나에서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상태다. 이어 2년 전 베트남의 한 클럽에서 마약의 일종인 '해피벌룬'을 흡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추가로 제기됐다.
 
관련기사
결국 승리는 경찰 '자진출두 카드'를 꺼내면서 소변·모발 검사를 요청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승리가 오늘 소변 및 모발 검사를 요청할 예정"이라며 "그간의 의혹에 대해 성실히 조사받고 언제든 부르면 추가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