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야,"황교안 첫 시험대는 김진태 등 '5ㆍ18 폄훼' 의원 징계"

중앙일보 2019.02.27 20:16
황교안 자유한국당 신임 대표와 최고위원당선자들이 2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3차 전당대회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광림, 김순례, 조경태 최고위원, 황 대표, 정미경, 신보라 최고위원.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신임 대표와 최고위원당선자들이 2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3차 전당대회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광림, 김순례, 조경태 최고위원, 황 대표, 정미경, 신보라 최고위원.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신임 대표가 선출되자 더불어민주당 등 여야 정당은 협력과 결단을 동시에 주문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황 신임 대표의 선출을 축하하며, 한반도 평화와 민생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롭게 선출된 지도부와 함께 한국당이 대한민국의 건전하고 합리적 보수를 대변하는 정당으로 자리 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은 또 “황 신임 대표와 지도부는 탄핵 찬반에 대한 국민 간 갈등이 다시는 재연되지 않도록 민주정당으로서 국민 통합에 힘써주길 바란다”며 “국민 통합의 첫 시작은 5ㆍ18 역사 왜곡으로 민주주의와 헌법을 부정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를 마무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전당 대회 과정에서 갈등의 진원지가 됐던 주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요구를 다시 던진 셈이다. 
 
황 신임 대표의 첫 번째 시험대가 ‘5ㆍ18 폄훼’ 논란의 중심에 섰던 김진태ㆍ김순례ㆍ이종명 의원의 징계 여부라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김진태 의원은 당 대표 경선에서 3위를 기록해 탈락했지만, 김순례 의원은 후보 8명 중 3등으로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한국당 대표ㆍ최고위원 후보자들의 5ㆍ18 망언과 탄핵 불복 발언은 한국당 ‘미래 없음’의 방증이었다”며 “황 신임 대표는 5ㆍ18 망언 후보자들에 대한 징계, 3월 국회 개원과 선거제도 개편 협상, 민생과제 등을 시급히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전당대회 기간 5ㆍ18폄훼와 탄핵부정 발언이 난무하더니 전당대회 당일까지도 얼룩졌다”며 “건전한 제1야당의 위상정립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한국당 당원들의 선택을 존중하지만, 우려가 앞서는 만큼 쉽게 축하의 인사를 건네기가 어렵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부정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정을 부정하는 것과 마찬가지인 만큼 황 대표는 아직도 탄핵에 의구심을 가지고 있는지 분명히 말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