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만나러 21시간 비행한 트럼프…33억원 썼다

중앙일보 2019.02.27 15:22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까지 비행하는 데 쓰인 비용이 300만 달러(약 33억5550만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차 북미회담' 위해 하노이행 전용기 오르는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2차 북미회담' 위해 하노이행 전용기 오르는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20시간 이상의 비행을 통해 오후 8시 57분께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미 동부시간 기준 25일 낮 12시 30분께 워싱턴DC 인근 메릴랜드주 앤드류스 공군기지를 출발한 지 20시간 27여분만으로, 비행거리만 1만6000㎞가 넘는다.
 
미 전국납세자연맹(NTU)에 의하면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의 2017년 기준 1시간 비행에 들어간 비용은 연료, 항공기 수리 및 정비 등을 합쳐 14만 달러(약 1억5631만원) 이상이다.  
 
이에 따라 워싱턴에서 베트남까지 소요된 20시간 이상 비행을 위해 들어간 비용은 300만 달러 수준일 것이라는 계산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취임 후 10여 차례의 해외 순방을 통해 20개국 이상을 여행했다. 2017년 5월 미국에서 사우디아라비아로 날아갔을 때 걸린 12시간 40분 비행을 위해 들어간 경비는 180만 달러(약 20억970만원) 이상으로 계산됐다.  
 
2017년 7월 폴란드, 독일 등 유럽 순방을 위해 17시간 25분 동안 비행한 에어포스원의 추정 경비는 240만 달러(약 26억7960만원) 정도로 집계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하루 앞둔 2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해 전용기 계단을 내려오고 있다. [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하루 앞둔 2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해 전용기 계단을 내려오고 있다. [AFP 연합뉴스]

 
전날 낮 12시 30분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출발한 에어포스원은 영국 북동부 마일던홀 기지와 카타르 도하에서 두 번 재급유를 받았다. 에어포스원에는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스티븐 밀러 정책보좌관, 샌더스 대변인, 대니얼 월시 부실장, 댄 스캐비노 SNS 담당 보좌관 등이 동승했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기는 보잉 747-200B 여객기를 개조한 VC-25A다. 백악관 집무실에서처럼 비화(암호화) 통신과 화상회의 시스템을 갖췄고, 재급유 없이 1만3000여㎞를 비행할 수 있다. 대공미사일 회피 기능과 핵폭탄 폭발 시 발생하는 EMP(전자기파) 방해를 막는 장비도 탑재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