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수용·현송월 등 할롱베이서 포착…수천 개 돌섬 보며 선상 오찬

중앙일보 2019.02.27 14:49
[SBS]

[SBS]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수행단이 베트남 하노이 경제시찰을 나선 모습이 포착됐다고 SBS가 보도했다.
 
27일 오전 8시 쯤(현지시간) 하노이 멜리아호텔을 나선 이수용 외교담당 노동당 부위원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은 이날 할롱베이 선착장에서 베트남 고위급 간부들과 함께 페리를 타고 이 지역 대표적인 관광 코스 시찰에 나섰다. 이날 시찰에는 이 외에도 오수용 경제담당 노동당 부위원장, 김평해 인사담당 노동당 부위원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 제1부부장 등이 참여했다. 
 
SBS에 따르면 북한 수행단과 베트남 간부들은 할롱베이 돌섬들을 바라보며 선상 오찬을 한 것으로 보인다.
 
수천 개의 돌섬으로 이뤄진 할롱베이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한국인에게도 유명한 관광지다.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동쪽으로 170㎞에 있는 북부 통킹만 인근의 넓은 바다를 칭한다.
 
베트남 정부는 북한 수행단이 가는 동선마다 환영인파를 배치하는 등 극진한 대우를 하고 있다. 이 부위원장은 페리에 타기 전 도열한 베트남 인사들과 악수를 하고 꽃가루 환영을 받으며 페리에 타자마자 칵테일을 들고 베트남 간부들과 여유롭게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포착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