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트럼프, 오늘 메트로폴 호텔서 20분간 단독회담 뒤 만찬

중앙일보 2019.02.27 10:37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이 26일(현지시간)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같은 날 오후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두 정상은 27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이 26일(현지시간)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같은 날 오후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두 정상은 27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첫날인 27일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2시간가량 회동한다.  
 
백악관이 발표한 일정에 따르면 두 정상은 이날 오후 6시 30분(한국시간 8시 30분)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만나며, 단독(일대일) 회담과 친교 만찬 순으로 약 2시간에 걸쳐 회동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15분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을 출발해 15분 후 회담장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 도착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베트남 하노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회담장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로 결정된 것으로 26일 전해졌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베트남 하노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회담장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로 결정된 것으로 26일 전해졌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6시 30분 김 위원장과 만나 인사 및 환담을 하고, 오후 6시 40분부터 20분간 김 위원장과 일대일로 대면하는 단독회담을 한다.
 
이어 오후 7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친교 만찬이 진행된다. 친교 만찬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외에 양측에서 2명의 주요 인사가 참석하는 '3+3' 형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친교 만찬이 끝난 뒤 오후 8시 35분 회담장을 떠나 숙소로 이동할 예정이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베트남 지도자들과 잇따라 회담한다.
 
오전 11시 주석궁에서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과 만나 확대 양자 회담과 무역협정 서명식을 하는 데 이어 정오부터는 정부청사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회담 및 업무 오찬을 가질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