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스포츠산업 규모는 증가, 영세성·불균형은 여전

중앙일보 2019.02.27 09:19
스크린골프 [중앙포토]

스크린골프 [중앙포토]


문체부, 2018 스포츠산업 실태 조사 결과 발표

  국내 스포츠산업 규모가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스포츠산업 기업의 영세성이 지속되는 것은 문제로 지적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7일 국내 스포츠산업의 현황을 조사한 '2018 스포츠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사업체 수는 10만1207개로 조사돼 전년(9만5387개) 대비 6.1% 증가했고, 매출액은 74조7000억원으로 전년(72조6000억원) 대비 2.9%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종사자 수도 42만4000명으로 전년(39만8000명) 대비 6.3%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스포츠 서비스업의 성장이 돋보였다. 전년 대비 5.9% 성장해 스포츠 시설업(2.0%), 스포츠 용품업(1.4%)보다 성장률이 높았다. 종사자수에서도 스포츠 서비스업의 성장률은 11.6%를 기록해 스포츠 시설업(7.2%), 스포츠 용품업(2.2%)을 웃돌았다.
 
반대로 개선해야 할 문제점도 나타났다. 매출액 10억원 이상 기업의 비중은 전체 6.2%로 전년(7.2%)보다 감소했다. 또 종사자 10인 미만 기업의 비중은 95.9%로 전년(95.5%)보다 오히려 늘었다. 영입이익률도 8.2%로 전년(8.6%)에 비해 낮았다. 지역별 조사에서도 수도권(서울·인천·경기) 내에 사업체(47.7%), 매출액(67.8%), 종사자(56.8%)가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나 스포츠산업 내 지역적 불균형도 드러났다. 문체부는 지난 1월 제3차 스포츠산업 중장기 발전 계획을 발표하면서 국내 스포츠산업시장 규모 확장, 기업의 영세성 완화, 작지만 강한 기업 육성 등 3가지 목표 아래 이를 실행하기 위한 5대 전략과 10대 과제(41개 세부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