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거리·안정성에 초점'... 브리지스톤, 새 드라이버 출시

중앙일보 2019.02.27 09:01
브리지스톤 드라이버. [사진 브리지스톤골프]

브리지스톤 드라이버. [사진 브리지스톤골프]

 
 브리지스톤골프가 한국형 드라이버를 출시했다. 비거리와 안정성에 초점을 맞춘 드라이버다.
 
26일 브리지스톤골프가 내놓은 J819 드라이버는 한국에서만 단독 출시됐다. 2015년 출시된 J815, 2017년 나온 J817 드라이버의 후속작이다.
 
과학적인 요소들이 다수 가미됐다. F1 경주용 자동차, 항공기 등에 널리 쓰인 벌집 구조를 헤드 위 크라운의 뒷부분에 탑재했다. 이를 통해 미스 샷에서의 좌우 편차를 줄이고, 높은 강성으로 반발력을 최대한 높였다. 또 공기 저항을 줄이기 위한 듀얼 에어로 다이내믹 기술을 개발해 시속 160km에 육박하는 헤드 스피드에도 흔들림 없는 샷을 유지하고 강력한 비거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또 레드 컬러로 디자인 변화를 시도한 것도 눈길을 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