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시진핑에 美 불만 토로…중국 참여 필요하다”

중앙일보 2019.02.27 08:55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미국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한국일보가 입수한 1월 북중 정상회담 주요 발언 발췌록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우리는 비핵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 하지만 미국은 오히려 제재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좀 더 진전된 자세를 보여야 한다”, “중국이 앞장서서 역할을 해달라”는 등 미국의 경제제재 완화를 위해 중국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 위원장은 “북한은 앞으로 개혁 개방을 할 것”이라면서 “(2차 정상회담에서) 평화협정도 논의할 것이다. 정전협정을 빨리 평화협정으로 바꿔야 한다”라고도 했다.
 
뒤이어 “평화협정을 체결하려면 중국의 역할과 참여가 필요하다”면서 중국의 역할론을 거듭 거론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날 김 위원장의 발언에 시 주석은 선 비핵화를 강조했다.  
 
시 주석은 ‘개혁·개방을 하겠다’는 김 위원장에게 “중요한 것은 그 얘기가 아니다”라며 “비핵화부터 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중국의 역할론에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완화될 필요가 있다”라며 “중국은 비핵화 조치에 따른 역할을 하면서 평화협정 논의과정에도 반드시 참여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매체는 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북중정상회담에서 나온 김 위원장의 비공개 발언이 실제 회담장 발언과 다소 뉘앙스가 다를지 모르지만, 전후 상황을 고려하면 상당한 신빙성을 갖춘 내용”이라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