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김정은 생체정보 '밀봉'···김여정 수발 이유 있었다

중앙일보 2019.02.27 06:0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태운 특별열차가 베트남에 도착하기 직전인 26일 새벽 중국 난닝역에서 잠시 휴식 중인 김 위원장과 일행의 모습이 TV카메라에 포착됐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이 담배를 피워 물자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크리스털 재떨이를 들고 다가서 꽁초를 챙기는 장면은 화제가 됐다. 김정은을 가장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최고 실세인 김여정이 담배꽁초까지 챙기는 '허드렛일'까지 하는 건 너무 심한 것 아니냐는 반응도 나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하기 몇 시간 전 26일 새벽 중국 남부 난닝의 역에서 휴식을 취하며 담배를 피우자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크리스탈 재질로 보이는 재떨이를 들고 서 있다. [TBS 제공=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하기 몇 시간 전 26일 새벽 중국 남부 난닝의 역에서 휴식을 취하며 담배를 피우자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크리스탈 재질로 보이는 재떨이를 들고 서 있다. [TBS 제공=연합뉴스]

 

김여정이 재떨이 들고 김정은 꽁초 챙겨
북 최고지도자 건강정보에 각국 눈독
"머리카락 한 올도 다 회수해 평양으로"

하지만 이는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관련 신상정보를 철저히 차단하려는 북한 당국의 뜻이 숨겨져 있다고 대북정보 관계자들은 귀띔한다. 담배꽁초에 묻어있을 타액을 통해 서방 정보기관 등이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이나 DNA관련 정보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김여정이 꽁초를 철저히 챙기고, 김 위원장도 담배에 불을 붙인 뒤 성냥을 성냥갑에 다시 넣는 장면이 드러난 것도 관련 정보의 노출을 차단하려는 조치라는 얘기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하기 몇 시간 전 26일 새벽 중국 남부 난닝의 역에서 휴식을 취하며 담배를 피우는 모습. [TBS 제공=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하기 몇 시간 전 26일 새벽 중국 남부 난닝의 역에서 휴식을 취하며 담배를 피우는 모습. [TBS 제공=연합뉴스]

 
국가 최고지도자의 건강이나 DNA 정보는 각국 정보기관이 가장 눈독을 들이는 아이템이다. 적성국은 물론 주요 상대 국가의 대통령이나 수반급 인사의 생체 정보를 빼내고, 자국의 해당 정보는 유출되지 않도록 철저히 보안조치를 취하는 게 기본이다. 과거 상대국 최고지도자의 건강 관련 정보를 알아내기 위해 정상회담장이나 숙소의 화장실 변기를 뒤지거나 체액 등이 묻은 휴지를 수거하려는 은밀한 공작이 벌어진 일도 잦았다는 것이다.  
 
대북정보의 세계에서는 더욱 치열한 시도가 있었다고 한다. 김일성이나 김정일을 만나기 위해 방북한 미국 등 서방 인사들의 손에 특별한 장치를 해 북한 최고지도자의 체액을 채취하려 한 경우도 있었다는 것이다. 북한도 이런 움직임에 대응해 보안대책을 철저히 세우고 있는데다, 최고지도자의 해외 방문 때에는 더욱 꼼꼼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26일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 환영객을 향해 손 흔들고 있다.[연합]

김정은 위원장이 26일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 환영객을 향해 손 흔들고 있다.[연합]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의 담배꽁초는 물론 땀이나 콧물을 닦은 휴지나 수건, 호텔 등에 떨어진 머리카락까지 철저히 수거해 가는 것으로 정보 관계자들은 귀띔한다. 대소변의 경우도 완전 밀봉해 화학처리 등 특수한 과정을 거치거나 여의치 않을 경우 북한으로 회수해 간다는 얘기다. 대북정보 관계자는 "과거 중국·러시아 등을 주로 방문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달리 김정은의 경우 싱가포르와 베트남, 판문점 남측 지역 등 한국과 미국이 관장하거나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곳을 방문한다는 점에서 가장 강력한 수준의 생체정보 노출 방지책이 취해지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종 통일북한전문기자 yj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