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정호 “하이닉스 반도체공장을 5G 스마트팩토리로”

중앙일보 2019.02.27 00:03 경제 3면 지면보기
25일(현지시간) 바르셀로나 MWC2019에서 SK텔레콤 부스를 찾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이 박정호 사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바르셀로나 MWC2019에서 SK텔레콤 부스를 찾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이 박정호 사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25일(현지시간) ‘MWC2019’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초(超·하이퍼)’ 시대를 맞아 초생활, 초산업을 이끄는 초ICT 리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T의 이른바 ‘바르셀로나’ 선언이다. 5세대(G) 이동통신 시대엔 단순한 이통사가 아니라 ICT 복합 기업이자 서비스 혁신 기업이 되겠다는 의미다. 2위와 압도적인 격차를 벌리는 1위가 되겠다는 뜻도 담고 있다. 이를 위해 박 사장은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놨다. 소비자들은 가상현실(AR) 글라스로 해리포터 게임을 현실처럼 즐길 수 있게 되고, 반도체 공장은 공장 전체에 5G 망을 깐 ‘스마트 공장’으로 변신한다.
 

SKT, MWC서 ‘초ICT 기업’ 선언
넷플릭스 맞서 콘텐트 제작 강화
새 AR 게임 ‘해리포터’ 곧 출시

SK텔레콤은 글로벌 미디어 콘텐트 제작자로 거듭난다. 박 사장은 “5년 뒤면 대부분 텔레비전 대신 AR 글라스로 영화를 보고 PC 작업을 하게 될 것”이라며 “‘포켓몬고’에 이은 AR 게임인 ‘해리포터’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박 사장은 26일 MWC에서 포켓몬고 AR 게임으로 유명한 ‘나이언틱’(Niantic)과 AR글라스 선도 기업인 ‘매직리프’ 등 글로벌 사업자와 제휴를 맺는다. 또 SK텔레콤이 보유한 e스포츠 구단인 ‘T1’을 활용, 세계 2위의 케이블TV 회사인 ‘컴캐스트’와 조인트 벤처를 설립하고 글로벌 게임 스트리밍(구독)과 콘텐트 제작 시장을 공략한다.
 
국내에선 케이블 TV인 티브로드와 합병해 가입자 수를 기반으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같은 오리지널(자체 제작) 콘텐트를 만들 계획이다. 박 사장은 “올해 초 옥수수·푹 통합, 지난주 티브로드와의 합병 발표를 통해 모바일 1960만명, 유료방송 760만명 등 총 2700만 가입자 기반을 확보했다”며 “이 정도면 오리지널 콘텐트를 만들어 소화해도 되는 최소한에 도달해 한국 콘텐트 산업이 성장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또 ‘초산업’ 전략으로 SK하이닉스와 협의해 반도체 공장을 스마트 팩토리로 탈바꿈하는 구상을 밝혔다. 그는 “지난해부터 SK하이닉스에 AI 기반 미디어 품질 개선 솔루션인 ‘슈퍼노바’를 적용해 공정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다”며 “향후 5G 전용망도 구축해 축구장 3개 규모의 스마트 팩토리를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슈퍼노바는 AI가 웨이퍼 이미지를 분석해 불량 제품을 걸러내는 기술이다. 이런 스마트 팩토리에 5G 기반의 연구실·기숙사도 구축해 ‘스마트 콤플렉스’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박 사장은 “자율 주행, 융합 보안, 관제 등을 적용하면 5G 기반의 작은 스마트 시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 ‘인수합병(M&A) 달인’으로 불리는 박 사장은 공격적으로 글로벌 제휴 관계를 늘리고 있다. 그는 SK하이닉스와 도시바 인수를 성공시킨 M&A전문가다. 지난해 3월엔 세계 최고 양자암호 기업인 IDQ를 인수했다. 글로벌 제휴 관계도 공격적으로 확대해 나간다. 박 사장은 “세계 3위 차량 공유 업체 ‘그랩(Grab)’과 협력해 운전자 내비게이션 기반인 ‘T맵’을 지도 기반의 포털서비스로 진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그랩이 우리와 손을 잡은 건 구글의 경우 자사의 데이터를 주지 않기 때문”이라며 “구글을 대체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되고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도 박 사장은 ‘기본기’를 강조했다. “5G의 경쟁력의 기본은 이동통신 사업의 경쟁력에서 나온다”며 “이동통신 사업에서 1등이 아닌 초1등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선 현재 약 41.8%인 시장 점유율을 5G에선 50% 이상으로 키운다는 의미로 해석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그 일환으로 해외에서 무료로 통화할 수 있는 ‘T기반 음성 로밍’에 이어 고화질 영상 통화를 상반기 안에 출시할 계획이다. HD 해상도의 4배인 QHD급 고화질 영상 통화로 해외에서 영상 통화 시 잔상 없이 미세한 표정 변화까지 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바르셀로나(스페인)=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