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대표단 일부, 내일 하이퐁 찾을 듯…“김정은은 회담 준비”

중앙일보 2019.02.26 23:35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베트남 하노이의 북한대사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베트남 하노이의 북한대사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하노이를 방문한 가운데 북한 대표단 일부가 하노이 인근 산업단지 하이퐁을 시찰할 전망이다.  
 
현지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대표단 중 경제분야를 담당하는 오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내각관련 행정업무를 전담하는 김평해 부위원장 등이 27일 혹은 그 이후 베트남 북부 최대 항구 도시이자 거대 산업단지인 하이퐁을 둘러볼 것으로 전해졌다.
 
하이퐁은 하노이에서 110㎞쯤 떨어진 곳으로, 외국인직접투자(FDI) 기업이 대거 몰려 있는데다가 베트남의 첫 완성차 업체인 ‘빈패스트’(Vinfast) 공장을 비롯해 한국 기업도 상당수 진출해 있다.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하이퐁을 찾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27일엔 하노이 밖을 나가지 않고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인사를 겸한 환담 및 만찬을 준비할 것으로 관측된다.
 
현지 외교소식통의 한 관계자도 “하노이에서 하이퐁까지 직선거리로 약 100㎞ 거리인 만큼 김 위원장이 직접 먼 곳까지 이동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이르면 27일 베트남 하롱베이를 찾을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