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덜란드 "북한行 의심되는 보드카 9만병 적발"

중앙일보 2019.02.26 22:23
네덜란드 세관이 적발한 북한행 추정 러시아산 보드카. [로테르담 AFP=연합뉴스]

네덜란드 세관이 적발한 북한행 추정 러시아산 보드카. [로테르담 AFP=연합뉴스]

네덜란드 세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를 어기고 북한으로 밀수하려고 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러시아산 보드카 9만병을 적발했다.
 
26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네덜란드 세관은 지난 22일 로테르담 항에 정박해 있는 중국 코스코해운(Cosco shipping) 소속의 컨테이너선 '네부라호' 내 항공기 기체 아래에 있는 컨테이너에서 다량의 러시아산 보드카를 발견했다. 적발 당시 보드카는 30병씩 3000개 박스에 담겨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로테르담 세관 측은 이미 지난주 초에 이 선박의 밀수 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연락받은 것으로 보여진다. 네덜란드 세관 측과 외교부는 어떤 근거로 이 보드카가 북한을 향할 것으로 추정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북한 반입 추정 보드카 9만병이 숨겨져 있었던 중국국적 컨테이너선 내부. [네덜란드 일간지 AD 웹사이트 촬영=연합뉴스]

북한 반입 추정 보드카 9만병이 숨겨져 있었던 중국국적 컨테이너선 내부. [네덜란드 일간지 AD 웹사이트 촬영=연합뉴스]

네덜란드 해외무역부 핵심 관계자는 세관 당국의 이 같은 적발에 대해 "유엔 안보리는 북한에 제재를 부과했고, 이것들을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며 보드카가 담긴 컨테이너를 몰수하도록 지시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지난 2016년부터 이어진 북한의 잇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에선 고급 주류 등 사치품의 대북 거래를 전면 금지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