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베트남 삼성전자 공장 방문에 관심”

중앙일보 2019.02.26 21:22
베트남 하노이 북부 박닌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 공장과 전기·디스플레이 공장. [뉴스1]

베트남 하노이 북부 박닌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 공장과 전기·디스플레이 공장. [뉴스1]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삼성전자 공장 방문에 관심을 보였다고 미국 블룸버그통신이 26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일정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베트남 당국자들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하는 데 관심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공장 방문 여부는 갑작스럽게 결정될 수도 있는 만큼 베트남 당국은 김 위원장이 방문할 경우에 대비해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과 베트남 외교부는 모두 답변을 거부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2차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이날 오전 하노이에 도착했다. 그는 이날 오후 도착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27일 만찬을 시작으로 1박 2일 일정으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27∼28일 열리는 정상회담 외에 김 위원장의 베트남 체류 기간 일정은 공식적으로 알려진 게 없으나 그가 베트남 박닌성에 있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공장을 방문할 가능성은 계속 제기돼왔다. 27일 트럼프 대통령과 만찬 전 일정도 비어 있어 그 시간대에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