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장 폭행’ 강북구의원, 의원직 사퇴…상해 혐의로 추가 입건

중앙일보 2019.02.26 20:32
최재성 서울특별시 강북구의회 의원. [사진 서울시]

최재성 서울특별시 강북구의회 의원. [사진 서울시]

동장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 강북구의회 최재성(40) 구의원이 26일 의원직 사퇴의 뜻을 밝혔다.
 

민주당은 제명…5년간 복당 금지

최 의원은 이날 주민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맡겨진 역할과 소임을 다하지 못한 데 대해 깊이 반성하며 의원직을 내려놓겠다”며 “상응하는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의원직 사퇴 의사를 나타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최 의원을 제명하고 앞으로 5년간 복당하지 못하도록 의결하고 최 의원에게 의원직 사퇴도 권고했다.
 
최 의원은 지난 22일 오후 8시40분쯤 강북구 수유동 한 음식점 앞에서 동장 조모(57)씨를 손과 발로 여러 차례 때린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당시 폭행 피해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조씨는 우측 눈 위를 3바늘 꿰맨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경찰조사에서 “지난해 행정사무감사 때 질의응답 도중 최 의원과 언쟁을 벌인 일과 관련해 ‘기분을 풀자’는 취지로 저녁자리를 가졌다”며 “식당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데 최 의원이 다가와 시비를 걸더니 갑자기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강북경찰서는 조씨가 뇌진탕 등이 명시된 상해진단서를 제출함에 따라 폭행 혐의를 받아온 최 의원을 상해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지난 26일 뇌진탕 등 상해 진단서를 제출했다”며 “최 의원을 추가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최씨 변호인 측과 소환조사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