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랙리스트 수사 안하나" 대검찰청 몰려간 한국당

중앙일보 2019.02.26 16:03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소속 의원 20여 명은 26일 오전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그러나 이들은 검찰총장을 만나지는 못했다. 

포토사오정

26일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소속 의원 20여 명이 총장 면담을 요구하며 총장실에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 자유한국당]

26일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소속 의원 20여 명이 총장 면담을 요구하며 총장실에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 자유한국당]

이에 나 원내대표는“법사위 위원 등 20여명 의원과 함께 문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대한 검찰의 늑장·지연수사에 항의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방문했지만, 검찰총장이 당초 일정을 바꿔 자리를 피한 상태”라며 “국회와 야당을 무시하는 초유의 행동이자 권력의 시녀임을 자인하는 행태”라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 블랙리스트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 블랙리스트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어 “향후 상황에 따라 의원총회를 대검찰청에서 진행할 수도 있으니, 한 분도 빠짐없이 참석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6일 오전 블랙리스트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하며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나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6일 오전 블랙리스트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하며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나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후 한국당은 국회에서 예정됐던 의원총회를 대검찰청으로 변경해 진행한다는 문자를 기자들에게 보내기도 했으나 이들은 오후 3시 쯤 총장실에서 나왔다.
26일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소속 의원 20여 명이 총장 면담을 요구하며 총장실에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 자유한국당]

26일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소속 의원 20여 명이 총장 면담을 요구하며 총장실에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 자유한국당]

한편 이와 관련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유한국당이 검찰총장실을 점거하고 있다”며 “법치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자 검찰이 자유한국당 요구대로 해야 한다는 겁박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한국당의 대검찰청 항의 방문과 관련해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홍 원내대표가 회의실로 들어오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한국당의 대검찰청 항의 방문과 관련해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홍 원내대표가 회의실로 들어오고 있다. 변선구 기자

그는 “자유한국당이 검찰총장실을 점거하는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며 “검찰총장실에서 의원총회를 열겠다는 기상천외한 행태도 보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검찰수사를 문제 삼는 한국당 주장도 어불성설”이라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담당 검사를 통제하려 했다는 실체도 없는 풍문을 이유로 점거하고 있는데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한국당의 대검찰청 항의 방문과 관련해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홍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한국당의 대검찰청 항의 방문과 관련해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홍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어 한국당의 블랙리스트 주장과 관련, “주요 공공기관장의 임명과 면직은 대통령의 당연한 권한”이라며 “법률에 따라 진행한 산하기관 관리·감독은 합법적 권한 행사지 결코 블랙리스트가 될 수 없다. 블랙리스트는 자유한국당의 상상 속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즉각 검찰총장실 무단점거를 중단하길 바란다”며 “한국당이 있어야 할 곳은 검찰총장실이 아니라 국회의사당이다. 두 달 가까이 국회 정상화 발목을 잡는 것부터 반성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