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영호 “김정은이 필요한 건 ‘자금’…비핵화 의사 없다”

중앙일보 2019.02.26 14:47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으로 입국해, 전용차량으로 역을 떠나며 환영나온 주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으로 입국해, 전용차량으로 역을 떠나며 환영나온 주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지금 가장 필요한 건 “자금”이라고 말했다.  

“트럼프에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재개 요구할 듯”

 
태 전 공사는 26일 방송된 일본 NHK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은 경제도 실패했고, 군사력으로 통일을 노렸지만, 그것도 잘 안됐다. 북한이 잘했다고 말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은 핵무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에겐)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사업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재를 해제해 달라’고 하는 게 급선무”라면서 “관광이 재개되고 공단이 재가동되면 연 1억5000만달러의 현금이 (북한으로) 들어오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김 위원장이 대북제재 해제의 대가로 평안북도 영변 핵시설 폐쇄를 미국 측에 제안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영변 핵시설은 수십년 간 가동됐기 때문에 지금은 꽤 노후화돼 있다. 이미 폐쇄 처분했어야 할 오래된 시설을 (미국에) 넘기고 핵·미사일은 지키면서 제재 문제를 해결해가자는 게 북한의 생각”이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은 경제 상황이 좋지 않고 군사력에 의한 남북한 통일을 목표로 했었지만, 그것마저 제대로 안 됐다. 그나마 유일하게 애썼다고 말할 수 있는 게 핵무기”라면서 “김 위원장에게 실제론 비핵화 의사가 없다”고 강조했다.
 
태 전 공사는 “영변 핵시설 폐쇄만으론 북한의 비핵화로 이어지지 않는다”며 “북한이 핵무기 및 핵 관련 시설 목록을 제시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