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70km 논스톱으로 달린 김정은, 하노이 멜리아호텔 도착

중앙일보 2019.02.26 13:03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현지시간) 오전 11시께 숙소인 하노이 멜리아호텔에 도착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3일 오후 4시 30분께 평양역을 출발, 중국 대륙을 종단하며 65시간여를 달려 이날 오전 8시 10분께 중국과의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했다.
 
26일 오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차량이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TV]

26일 오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차량이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TV]

그는 열차에서 내려 전용차로 갈아탄 뒤 오전 8시 30분께 하노이로 출발했다.

 
베트남 당국은 김 위원장의 이동 경로에 따라 국도 1호선 랑선성 동당시∼하노이 170㎞ 구간과 하노이 시내에서 차량 통행을 통제했다.
 
김 위원장의 이날 오후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바딘광장에 있는 호치민 주석의 묘 등 하노이 시내를 둘러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오후 늦게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과 만날 수도 있다. 해외 순방 중인 쫑 주석은 이날 오후 4시께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베트남 방문기간 베트남의 첫 완성차 제조업체인 ‘빈패스트’가 있는 하이퐁 산업단지와 유명 관광지 하롱베이 등도 찾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위원장은 27일 저녁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찬을 시작으로 1박 2일간의 2차 북미정상회담 공식 일정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