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文정부, 평화 착시현상 부추기지 말라…안보해체 우려"

중앙일보 2019.02.26 11:34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청와대의 '종전선언' 언급을 두고 "섣부른 종전선언은 평화 착시 현상과 주한미군 감축 등 안보해체만 가져오지 않을까 크게 우려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어제 섣부른 종전선언을 얘기하기를 했다"면서 우려를 표했다. 
 
앞서 25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미 사이에 얼마든지 종전선언이 합의될 가능성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나 원내대표는 "정부는 남북관계의 성급함으로 북한에 대한 협상력이 약화하고 있다는 미국 측 지적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고, 평화 착시현상을 부추기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섣부른 ‘한반도 신경제지도’가 결국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하는 모양이 될까 우려된다"면서 "섣부른 한반도 신경제지도는 북한 비핵화의 속도를 늦추거나 영영 비핵화를 이룰 수 없게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어제 ‘남북관계·북미관계 변화에 대해 색안경을 쓰고 반대하는 집단, 발목을 잡는 집단이 있다’이 있다고 했는데, 이는 국민을 편 가르기 하는 것"이라며 "더는 문 대통령이 국민분열에 앞장서지 말아달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어제 한국당이 남북협력기금법을 발의했다"며 "북한 비핵화에 역행하는 흐름을 차단하겠다"고 했다. 한국당이 당론으로 발의한 남북협력기금법 개정안은 대북사업에 쓰이는 남북협력기금 집행 때 국회의 사전 동의를 거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