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태블릿PC 조작에 대해 김무성 "잘못된 주장"

중앙일보 2019.02.26 11:14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26일 차기 당 대표로 유력한 황교안 후보의 ‘태블릿 PC 조작설’ 언급에 대해 “잘못된 주장”이라고 말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중앙포토]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중앙포토]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열린 토론, 미래: 대안 찾기 선진국의 강 관리와 좌파 정부의 4대강 보 철거 소동’토론회 직후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다만 황 후보가 주장한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명단 공개에 대해서는 “유공자는 자랑스러운 일인데 왜 숨기냐”며 “숨긴다면 무엇인가 문제가 있다고 생각된다. 5ㆍ18 유공자 명단이 공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모바일 투표 등 전당대회 사전 투표가 부진한 것과 관련해 “당에 대한 희망을 잃고 실망한 당원들이 투표를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 의원은 “당이 우경화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 “우리 당은 보수우파 정당이니 우경화라는 표현은 조금 안 맞는다”면서 “당의 본류는 침묵을 지키고 있는데, 과격한 극우주의자들이 너무 과한 행동한 것이 부각됐다. 새 지도부가 당을 잘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번 전당대회가 통합의 전당대회가 돼야 하는 데 분열의 전당대회가 되고 있기 때문에 걱정이 많다”며 “저는 누가 되든 새로 선출된 당 지도부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당을 통합하는 데 밑거름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차기 지도부의 과제로 ‘탕평 인사’를 주장했다.  
 
27일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북한 김정은은 절대 핵을 포기 안 하겠지만, 그동안 문 대통령이 국민을 속여왔다”며 “미북정상회담은 실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