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년 국회의원 후원금 494억…가장 많이 받은 의원은?

중앙일보 2019.02.26 11:05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뉴스1]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뉴스1]

국회의원들이 지난해 모금한 후원금은 약 494억원으로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18년도 국회의원 후원회 후원금 모금액’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회의원 298명(2명 제외·정의당 노회찬 의원 사망, 자유한국당 이군현 의원 의원직 상실)의 후원회 모금액은 493억8290만7163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모금액은 1억6571만4454원이었다.
 
의원 전체와 1인당 평균 모금액은 299명을 대상으로 한 2017년(540억9749만4869원·1억8092만8076원)보다 각각 8.7%, 8.4% 줄었다.  
 
정당별 모금액을 보면 민주당(129명·손혜원 의원 탈당 이전)이 총 후원금 261억8358만1963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유한국당(112명·정태옥 의원 복당 이전) 152억9476만4573원, 바른미래당(29명) 31억4674만901원, 민주평화당(14명) 28억3384만542원, 정의당(5명) 8억9373만8631원, 대한애국당(1명·조원진) 1억7275만6446원, 민중당(1명·김종훈) 1억3093만100원 순이었다.
 
정당별 1인당 평균 모금액은 민주당(2억297만3504원)이 가장 많았고 평화당(2억241만7182원), 정의당(1억7874만7726원) 순이었다.  
 
전체적으로 지난해 모금액이 2017년보다 감소하긴 했으나, 대폭 줄어들지 않은 것은 두 해 모두 전국단위 공직선거(2017년 대선·2018년 제7회 지방선거)가 있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공직선거가 있는 해의 경우 후보자를 추천한 정당의 지역구 국회의원 후원회는 평년 모금액(1억5000만원)의 2배인 3억원을 모금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단, 비례대표의 경우 한도액은 1억5000만원이다.  
 
지난해 연간 모금 한도액을 초과한 의원 후원회는 모두 34개로 2017년(42개)보다는 줄었다.  
 
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3억2379만여원으로 가장 많았다. 2017년 1위를 차지한 민주당 박주민 의원(3억2143만여원)은 한 단계 내려앉아 2위를 기록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3억1721만여원), 평화당 정동영 대표(3억987만여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3억73만여원)도 모금액이 3억원을 초과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2억6322만여원),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2억7786만여원),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2억4025만여원)의 모금액은 2억원을 넘었다.  
 
비례대표인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의 모금액은 각각 1억5846만여원, 1억5673만여원으로 비례대표 한도액을 넘었다.  
 
한국당 이우현 의원은 1028만여원의 모금액으로 꼴찌를 기록했다. 현재 이 의원은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 등으로부터 10억원대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