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과 미국 기자들 '동거' 무산…美 프레스센터 옮기기로

중앙일보 2019.02.26 10:48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 [연합뉴스]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 [연합뉴스]

미국 백악관 기자들의 프레스센터 장소가 변경됐다. 베트남 외교부 대변인실은 2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국 미디어 센터가 멜리아 호텔에서 국제미디어센터(IMC)로 옮길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당초 미 프레스센터는 멜리아 호텔 7층에 문을 열기로 했다. 그러나 멜리아 호텔이 김 위원장의 숙박 장소로 확실시되면서 미국 기자들과 김 위원장이 같은 건물에서 '동거'하는 이례적 상황이 연출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앞서 25일 호텔 측은 전 객실에 비치한 안내문을 통해 "우리 호텔에 머무는 국가 정상(Head of State)의 방문에 따른 베트남 정부의 외교 의전에 따라 호텔 로비에 보안검색대가 설치될 예정임을 알린다"고 밝힌 바 있다. 
 
결국 미측이 백악관 프레스센터를 옮기기로 하면서 민감한 상황은 피하게됐다. IMC는 베트남 정부가 내외신 기자들의 취재 지원을 위해 베트남-(옛)소련 우정노동문화궁전(우호문화궁전)에 마련한 공간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