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맞는 베트남 동당역, 레드카펫 깔렸다

중앙일보 2019.02.26 09:2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특별열차가 도착할 베트남 동당역에 그를 맞기 위한 레드카펫이 깔렸다.  
26일 오전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는 김 위원장을 맞기 위한 준비가 한창이었다. 새벽 5시(현지시간) 장갑차가 역 주변에 배치됐고, 7시쯤에는 역 입구에 레드카펫이 깔렸다. 이른 아침임에도 환영인파 200여 명이 역 앞 거리에 배치됐다. 동당역에는 7시 10분쯤 김 위원장을 맞기 위해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도 모습을 드러냈다.
특별 열차는 지난 23일 평양에서 출발해 단둥(丹東), 선양(瀋陽), 톈진(天津), 스자좡(石家莊), 우한(武漢), 창사(長沙), 헝양, 구이린(桂林), 류저우, 난닝(南寧)을 거치며 중국 내륙을 종단해 60여 시간 만에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동당역에서 간단한 환영 행사를 마친 뒤 승용차를 이용해 정상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로 향한다.  
동당역에서는 김 위원장을 맞아 25일부터 국빈 방문 준비 작업을 벌여왔다. 동당역 앞에 북한 인공기와 붉은색 깃발을 설치하고, 역사 안쪽 전광판에 김 위원장 방문 환영 인사를 내걸었다. 베트남 당국은 승강장을 꽃으로 장식하고 인근 학교 학생들에게 이날 새벽6시30분까지 역 인근으로 집결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당(베트남)=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