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백악관 “트럼프, 27일 저녁 김정은과 첫 회담”

중앙일보 2019.02.26 08:5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27~28일)을 하루 앞둔 2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 입성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27~28일)을 하루 앞둔 2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 입성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저녁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단독 회동을 갖고 만찬을 함께 할 예정이라고 세라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이 26일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하노이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늦은 밤 하노이에 도착할 것이라며, 김 위원장과의 회담 당일 오전에는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을 만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후속 회담은 이튿날인 28일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양 정상의 만찬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동행하며, 북측도 참모 2명이 김 위원장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AP 통신은 보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