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다’이어 ‘풀러스’도 고발…전선 넓히는 택시 4단체

중앙일보 2019.02.25 22:16
지난달 20일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택시 4개 단체로 구성된 택시 카풀 비상대책위원회가 여의도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지난달 20일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택시 4개 단체로 구성된 택시 카풀 비상대책위원회가 여의도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승차공유(카풀) 서비스 도입에 반대하며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택시업계가 전선을 확대하고 있다. 모빌리티플랫폼 ‘타다’를 운영하는 쏘카와 VCNC에 이어 25일 카풀 스타트업 ‘풀러스’를 고발하며 카풀 업체에 대한 전방위적 압박에 나선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전국택시노조, 전국민주택시노조,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 등 택시 4개 단체로 구성된 카풀 비상대책위는 이날 서울지검에 풀러스 서영우 대표와 운전자 24명 등을 고발했다.
 
비대위는 ‘풀러스’가 출퇴근 경로로 보기 어려운 운행을 함으로써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법에서는 자가용 자동차 운행 억제와 교통 혼잡 완화 목적으로 출퇴근 시간에 한해 카풀 서비스를 허용하고 있다.
 
이에 풀러스 측은 “출퇴근 경로에 맞는 운행을 하도록 운행시간과 횟수를 제한하는 등 관리감독의무를 다해 왔다”며 “불법 유상카풀이 모니터링에 적발될 경우 이용을 정지시켜왔다”고 해명했다.
 
또 “택시업계의 고발이 이어지면서 기존 풀러스투게더 무상나눔카풀의 호응에 기반해 무상카풀을 확대할 수 있는 방향에 대한 준비도 함께하고 있다”며 “조만간 이용자 참여를 더 끌어낼 수 있고 이동편익을 증대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카풀 비대위는 ‘타다’가 11인승 승합 렌트카에 승객을 태우는 행위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이라며 이재웅 쏘카 대표와 박재욱 VCNC 대표를 서울지검에 고발했다. 쏘카는 ‘타다’를 운영하는 VCNC의 모회사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