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베네수엘라 사태 관련 성명…트럼프 의식한 듯

중앙일보 2019.02.25 17:52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정부가 베네수엘라 쿠데타 세력을 임시대통령으로 인정한다는 입장을 25일 발표했다.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행정부를 의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25일 "과이도 의장 임시대통령 인정"
하노이 회담 앞두고 입장 재발표

 
 외교부는 이날 오후 4시쯤 ‘베네수엘라 위기에 대한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냈다. “지난해 5월 실시된 베네수엘라 대선이 정당성과 투명성을 결여하여 현재의 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우려를 표명하며, 1월 23일 임시대통령으로 취임 선서한 과이도 국회의장을 베네수엘라의 임시대통령으로 인정한다”는 내용이다.
 
 정부는 이어 “과이도 임시대통령 주도로 조속한 시일 내 민주적이며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대통령 선거를 실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베네수엘라에 현 좌파 정권을 대체할 새 정권이 들어서야 한다는 공식 의견을 밝힌 것이다.
 
 극도의 정국 불안 속에 민간인 희생자가 나와서는 안 된다는 인도주의적 입장도 표명했다. “정부는 2월 23일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 물품을 베네수엘라 국내로 반입하는 과정에서 베네수엘라 정부군의 민간인에 대한 발포로 인해 민간인 희생자가 발생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발표했다.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좌)과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우).[AFP=연합뉴스]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좌)과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우).[AFP=연합뉴스]

 베네수엘라는 한 달 넘게 ‘2인 대통령’ 체제를 겪고 있다.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이끄는 좌파 정권과 이에 반대하는 쿠데타 세력이 팽팽하게 대치 중이다. 반정부 세력을 이끄는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은 스스로를 임시대통령으로 선포했다. 과이도 의장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 국가들의 전폭적 지원을 업고 마두로 정권 전복을 시도하고 있다.
 
 지난달 23일 베네수엘라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일어난 뒤 국제사회는 미국·유럽연합(EU)이 이끄는 서방 자유주의 진영과 중국·러시아로 대표되는 좌파 사회주의 진영으로 나뉘어져 각자 베네수엘라의 신구 세력 중 하나를 골라 지지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과이도 의장 측에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하며 국제 사회에 동참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번 정부 성명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 노선에 동참한다는 제스춰를 보낸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오는 27~28일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는 앞서 베네수엘라 사태로 방한을 취소했던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등 트럼프 행정부의 핵심 참모들이 대거 참석한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