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독일서 식당 개업한 한화 3남 김동선씨..."K팝 들려주고 막걸리도 팔 것"

중앙일보 2019.02.25 17:04
김동선 한화 3남의 독일 식당 개업 소식을 전한 독일 매체. 김씨는 독일 뒤셀도르프에 식당과 술집을 개업할 예정이다. [사진 RP ONLNE]

김동선 한화 3남의 독일 식당 개업 소식을 전한 독일 매체. 김씨는 독일 뒤셀도르프에 식당과 술집을 개업할 예정이다. [사진 RP ONLNE]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셋째 아들인 김동선(30) 씨가 독일 현지에서 식당 등을 개업한 것으로 확인됐다.
 
독일 인터넷 뉴스 매체 알피 온라인(RP ONLINE)에 따르면 김 씨는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이달 중순 아시안 푸드 음식점을 개업했다. 올해 3ㆍ4월에는 뒤셀도르프 시내에서 술집과 샤부샤부 음식점을 각각 개업할 예정이다. 알피 온라인에 따르면 뒤셀도르프에 거주하는 한국인은 1400명이다. 이와 함께 일본인 6000명, 중국인 4200명이 살고 있다.
 
운동화에 파란색 면바지를 입은 김 씨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전통주를 비롯해 칵테일과 샴페인도 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씨는 지난 2017년 술집 폭행 사건 이후 재직 중이던 한화건설 팀장 자리에서 물러나 지난해 독일로 건너갔다. 승마선수 출신인 김 씨는 지난해 독일 뒤셀도르프 인근에 있는 말 사육장을 인수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인터뷰에서 “말 사육장 운영과 관련해 (저 스스로가) 경쟁력이 없다고 판단했다”며 “아시아 음식에 대한 새로운 경험을 현지인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동선 한화 3남의 독일 식당 개업 소식을 전한 독일 매체. 김씨는 독일 뒤셀도르프에 식당과 술집을 개업할 예정이다. [사진 RP ONLNE]

김동선 한화 3남의 독일 식당 개업 소식을 전한 독일 매체. 김씨는 독일 뒤셀도르프에 식당과 술집을 개업할 예정이다. [사진 RP ONLNE]

 
현지 언론은 김 씨가 미국 다트머스 대학에서 정치학을 공부했으며 한국 기업가의 아들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2016년 브라질 올림픽에 출전한 경험도 있다고 적었다. 김 씨는 음식점을 차리게 된 배경도 설명했다. 그는 “뒤셀도르프에는 많은 아시아인이 살고 있지만, 아시아 출신 젊은이들이 저녁에 갈 곳이 없었다”며 “합리적인 가격으로 좋은 품질의 음식을 제공하는 게 목적”이라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김 씨의 인터뷰 기사와 함께 큼지막한 사진도 공개했다. 김 씨는 식당에서 샤부샤부와 초밥의 일종인 캘리포니아 롤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매장에서 케이팝(K-POP)을 들려줄 것”이란 계획도 내놨다.
 
이에 대해 한화그룹은 김 씨와 관련한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김동선 씨는 2017년 한화그룹을 퇴사해 회사와 무관하다”며 “독일에서의 창업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김 씨는 왜 독일을 택했을까. 재계에선 김 씨가 승마선수로 활동하면서 쌓은 독일 인맥들이 많았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김 씨 역시 인터뷰에서 “전문가 등과 상의한 결과 아시아 음식으로 승부를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폭행 사건 등으로 당장 그룹에 복귀하기 힘든 상황도 김 씨의 독일 식당 개업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