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속도로 30㎞’로 달린 70대, 사망 사고 후 조치 없이 현장 이탈

중앙일보 2019.02.25 14:43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제공]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제공]

고속도로를 저속 운행하다 사망사고를 유발한 뒤 피해자에 대한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70대에 대해 경찰이 조사 중이다.

 
경남 진주경찰서는 고속도로에서 저속으로 운행하다 사망사고를 유발한 뒤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A(72·여)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4일 오후 8시 48분께 진주시 정촌면 화개리 통영대전고속도로 대전방면 44.8㎞ 지점 2차로에서 저속으로 운전하다가 뒤따르던 1t 화물차 추돌사고를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화물차 운전사 B(57)씨가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사고 당시 A씨는 고속도로 최저 운행속도(50㎞)에 미치지 못하는 시속 30㎞로 주행해 뒤에서 정상 주행을 하던 B씨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 화물차는 사고로 1, 2차선에 멈춘 후 뒤따라 오던 제네시스 승용차와 한 차례 더 충돌했다.
 
A씨는 사고 직후 현장을 살펴보지 않고 경찰 등에도 신고를 하지 않은 채 현장을 떠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그냥 평소처럼(느리게) 운전했고 사고도 몰랐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조사를 마친 후 사고 후 미조치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할 방침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