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청장 “버닝썬 유착의혹 前 경찰 영장 반려, 증거 보강해 재신청할 것”

중앙일보 2019.02.25 12:23
민갑룡 경찰청장. [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 [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이 서울 강남구 소재 클럽 ‘버닝썬’과 유착 의혹이 있는 전직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을 검찰이 반려한 데 대해 “(검찰이) 요구하는 사안을 보강하고, 사안에 맞게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25일 민갑룡 청장은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검찰은 짧은 시간에 기소해야 하기 때문에 유의미한 증거를 더 충분히 보강해달라는 요구라고 본다”며 “경찰은 체포시한을 지켜야 하고, 검찰은 기소를 위한 준비가 필요해 절차상 자연스럽게 이뤄진 사안”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4일 검찰은 클럽 버닝썬의 유착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신청한 전직 경찰관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기각했다.  
 
클럽 버닝썬 입구. [연합뉴스]

클럽 버닝썬 입구. [연합뉴스]

 
당시 검찰은 “돈이 오간 사건에서 수수자에 대해 영장신청을 하려면 공여자 조사가 기본인데, 이것이 돼 있지 않았다”며 “수수명목 등에 대해서도 소명이 돼 있지 않아 영장보완 지휘를 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날 경찰 고위 관계자는 “(제보자를) 조사하는 과정에 지시를 받아 돈을 줬다는 진술이 있어 (전직 경찰을) 긴급체포를 한 것”이라며 “(체포시각은) 임의동행한 시간부터 따지기 때문에 시간이 촉박했고, 보강수사를 통해 제반 사항을 조사해 영장을 신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지분을 투자한 회사의 대표가 버닝썬과 유착 의혹이 제기된 강남경찰서의 경찰발전위원으로 활동했다는 점에 대해 민 청장은 “(경찰발전위원회가)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를 놓고 전반적인 점검을 통해 국민의 바람이 담긴 경찰 협력단체로 만들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경찰은 버닝썬의 이모 대표를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 대표는 전 르메르디앙 호텔 등기이사로도 이름을 올렸던 바 있어 호텔측과 클럽 간의 관계 규명에도 관심이 모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