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공무원, 27살에 9급 임용돼 5급 승진까지는 24년

중앙일보 2019.02.25 12:00
2018 공무원 총조사에 담긴 대한민국 표준 공무원의 모습 [픽사베이]

2018 공무원 총조사에 담긴 대한민국 표준 공무원의 모습 [픽사베이]

#대한민국 평균 공무원 김공무(43)씨. 27세에 9급으로 공무원 생활을 시작해 올해로 16년차다. 5급 승진이 꿈이지만 아직 8~9년은 더 일해야 한다. 맞벌이 부부로 자녀는 2명이다. 박봉이지만 공무원연금이 있어 그나마 노후 준비는 해둔 셈이다. 딱히 취미랄 게 없어 휴일에는 주로 TV를 본다.
 

인사혁신처 2018 공무원 총조사' 결과 발표
학력 높아지고, 외국어·정보화 능력 향상
맞벌이 많고, 여가 시간에는 주로 TV 시청

인사혁신처가 25일 공개한 '2018 공무원 총조사'에 담긴 한국 공무원의 자화상이다. 공무원 총조사는 공직 내 인적 자원의 변동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5년 주기로 실시한다.
 
이번 총조사에는 한국의 전체 공무원 106만8629명(헌법기관 2만3244명 포함) 가운데 97만4485명이 참여했다. 이중 헌법기관 종사자의 응답은 제외하고 행정부 공무원 95만6096명의 응답만을 분석했다.
 
그 결과 공무원 평균연령은 43세로, 2013년(43.2세)보다 약간 젊어졌다. 9급 공무원으로 시작한 경우가 가장 많았고, 이들이 5급 사무관까지 승진하는 데는 평균 24.4년이 걸렸다.  
 
평균 재직연수는 16.2년으로 2013년(16.8년)보다 다소 줄었다. 하지만 여성 공무원의 재직 기간은 2013년 15.4년에 불과했지만, 이번에는 15.6년으로 늘었다. 장기 재직하는 여성 공무원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018 공무원 총조사. 장기재직하는 여성공무원 수가 갈수록 늘어나도 있다. [인사혁신처]

2018 공무원 총조사. 장기재직하는 여성공무원 수가 갈수록 늘어나도 있다. [인사혁신처]

 
공무원들의 육아휴직 비중은 2013년 53.2%에서 2018년 59.9%로 늘었다. 반면 질병휴직은 14.1%에서 12.2%로 줄었다. 학력은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졸 이하 공무원 비중은 2013년 15.9%에서 2018년 10.8%로 크게 줄었다. 반면 대졸은 48.4%에서 54.2%로 대폭 늘었다.
 
외국어 능력도 향상됐다. 2013년 대비 영어 사용 가능 인원이 31.7%나 늘었다. 중국어(70.7%), 일어(47.5%)를 쓸 수 있는 공무원도 증가했다. 빅데이터 분석 도구를 사용할 줄 아는 인원은 1만5138명,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공무원은 5만5816명, 3D 프린팅을 쓸 줄 아는 공무원은 2만278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출산 기조는 공무원들도 마찬가지였다. 자녀 수는 2013년에 1.94명이었으나, 2018년에는 약간 감소한 1.88명으로 조사됐다.
 
2018 공무원 총조사. 공무원들의 육아휴직은 크게 늘어났고, 질병휴직은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혁신처]

2018 공무원 총조사. 공무원들의 육아휴직은 크게 늘어났고, 질병휴직은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혁신처]

공무원들은 '직주근접'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근 거리는 10.1㎞, 출퇴근 소요 시간은 32분 남짓이다.  
 
노후 준비는 대체로 공무원연금(43.5%)에 의지하고 있었다. 휴일은 주로 TV를 보며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에는 TV를 시청한다는 공무원이 15.1%였으나, 2018년에는 18.8%로 늘었다.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은 "공무원 총조사 자료를 빅데이터로 축적해 공직사회를 정확히 진단하고 인사정책을 수립하는 데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