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 10명 중 6명 '4·11 임시공휴일 지정' 찬성”

중앙일보 2019.02.25 11:34
1921년 1월 1일 중국 상하이의 호텔 대동여사(大同旅舍)에서 열린 임시정부 신년축하식 때 촬영된 기념사진 [상하이총영사관 제공=연합뉴스]

1921년 1월 1일 중국 상하이의 호텔 대동여사(大同旅舍)에서 열린 임시정부 신년축하식 때 촬영된 기념사진 [상하이총영사관 제공=연합뉴스]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올해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CBS 의뢰를 받아 지난 22일 전국 성인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본오차 95%에 신뢰수준 ±4.4% 포인트)한 결과,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한 찬성은 62.2%, 반대는 27.8%로 각각 집계됐다고 25일 발표했다. '모른다'는 응답이나 무응답은 10.0%였다.
 
찬성 표는 모든 지역, 연령, 직업과 대부분의 계층에서 우세했다.
 
특히 30대(찬성 78.4% vs 반대 15.5%), 사무직(75.2% vs 21.7%),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7.7% vs 7.1%), 정의당 지지층(81.7% vs 11.4%), 진보층(83.5% vs 11.5%) 등에서 찬성이 70% 이상을 기록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29.9% vs 53.8%)에서는 반대 여론이 절반 이상이었고, 보수층(43.5% vs 47.3%)에서는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앞서 청와대는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 11일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여론 수렴 등을 거쳐 최종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