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타석 홈런 폭발...킹캉 강정호가 돌아왔다

중앙일보 2019.02.25 09:06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4년 만의 시범경기에서 연타석 홈런을 터뜨리며 괴력을 뿜어냈다.
 
피츠버그 강정호가 25일(한국시간)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 2회에 이어 4회에도 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연합뉴스]

피츠버그 강정호가 25일(한국시간)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 2회에 이어 4회에도 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연합뉴스]

강정호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 레콤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5번타자·3루수로 나섰다. 음주 뺑소니 이후 공백을 갖고 4년 만에 나선 시범경기에서 강정호는 2타수 2안타 2타점을 올렸다. 안타 2개가 모두 홈런이었다.
 
강정호는 1-0으로 앞선 2회 말 트레버 리처즈의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우월 솔로포를 날렸다. 이어 4회에는 지난해까지 KBO리그 KIA에서 뛴 헥터 노에시의 슬라이더를 통타, 다시 한 번 좌월 솔로홈런을 뿜어냈다. 긴 공백을 우려해 "경기 감각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했던 현지의 우려도 함께 날렸다.
 
강정호는 연합뉴스와의 현지 인터뷰에서 "오프시즌에 몸을 열심히 만들었고, 다행히 첫 단추를 잘 끼웠다. 공격과 수비, 이 기분 그대로 정규시즌 개막까지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클린트 허들 감독도은 "강정호가 타석에서 기대했던 만큼의 힘을 보여줬다. 수비에서도 5회 동안 엄청난 움직임을 보였다. 강정호는 더 좋아지는 과정을 밟고 있다"고 칭찬했다.
 
시범경기가 시작되기 전만 해도 강정호의 기량은 의문에 싸여 있었다. 공백도 워낙 길어 감각과 기량이 모두 떨어질 것이라는 예측이 많았다. 강정호는 2019년 피츠버그 전력의 변수였다.
 
그러나 뚜껑을 열자마자 강정호는 강렬한 타격을 선보였다. 4년 전 킹캉(Kiang Kang)으로 불린 그 모습 그대로였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